0 제품(들)

장바구니에 담긴 상품이 없습니다.



Product was successfully added to your shopping cart.
Dec 10 ,2018

체험해 보세요 - 본다이 블리치 시스템

언니와는 달리, 저는 가늘고 미들 브라운 색의 머리카락을 가지고 있으며 어렸을 적에 항상 멋진 언니를 따라하려고 했습니다. 내가 되고 싶었던 것은 바로 금발의 아름다움이었습니다. 긴 설득 후에, 금발이 되기 위해 헤어 디자이너를 찾아 가는 것이 가장 원하는 것이라고 부모님을 설득할 수 있었습니다.

금발 머리의 꿈이 악몽으로 변할 때

그 결과, 나는 집에서 가장 가까운 헤어샵 의자에 앉아 있었습니다. 디자이너는 모발 전체를 손상시키기 전에 몇 가닥을 먼저 염색해서 밝은 머리카락에 익숙해지는 것이 어떻겠냐고 권했습니다 - 전문가 였어야 하는 사람의 이야기였습니다. 불행히도, 아름다운 금발 머리에 대한 환상은 언니의 자연스러운 금발과는 전혀 판이한 "다람쥐 무늬" 가 되었습니다. 너무 밝고 너무 넓고, 전혀 제가 원하던 스타일이 아니었습니다. 거울 속 결과에 얼마나 비참했는지 설명이 필요 없겠죠.

금발 - 두 번째 시도

10 년 후 저는 변화가 필요했습니다. 단골 헤어 디자이너에게 찾아가, 제 생각을 이야기했습니다: 그리고 동시에, 머리 속에 거대한 질문이 떠올랐습니다: 실제로 가능한 걸까? 머리 색깔이 얼마나 밝아질 수 있습니까? 금발이 되려면 머리카락은 완전히 손상 되어야만 하는가? 놀랍게도, 질문을 듣은 헤어 디자이너는 전혀 충격을 받지 않았습니다.

올바른 조언 – 캐러멜 사탕 가방에서 따온 색조

웜톤 피부에 맞추어, 미용사는 제게 따뜻한 색의 금발을 추천했습니다. 저는 멋진 캐러멜색 금발을 선택했습니다! 그리고 본다이 블리치 시스템 -최신 기술과 탈색 과정에서 모발 보호-을 알게 되었습니다. 탈색 무스를 바르니 머리는 헤어 마스크 광고 속 이미지 같아 보였는데, 과정에서 가려움이나 냄새가 전혀 없었습니다 - 첫 번째 탈색 경험과는 반대로!

결론

샴푸, 드라이, 스타일링 후 완성된 머리가 너무나 기다려졌습니다. 놀랍게도, 시술 후에도 머릿결은 광택이 났으며 정말 완벽했습니다. 변색이나 곱슬거림, 손상은 전혀 없었습니다. 헤어 드라이어와 고데기를 사용한 뒤에도 머리카락은 여전히 빛나고 아름답게 지속되었습니다. 색깔은 상상했던 그대로였습니다. 크림 캐러멜처럼 예쁘고 따뜻해서, 이런 탈색 효과를 하루만에 얻을 수 있다니 믿을 수 없었습니다. 스스로 이 헤어스타일을 다시 한 번 시도할 용기를 가진 것에 대해 매우 기뻤습니다! 이후 집에서의 모발 관리를 위해 뉴샤에서 플라리스 리페어 트리트먼트를 구입했습니다. 그러나 처음 사용해 본 결과가 너무 좋아서 샴푸와 컨디셔너도 함께 구입했습니다. 물론, 일반적으로 판매하는 헤어 케어 제품보다는 비싸지만 실제로 사용해보면 그 차이가 느껴지고, 머리카락의 건강해지는 것을 느낄 수 있습니다. 어떤 경우라도 뉴샤와 본다이 블리치 무스를 강력하게 추천합니다.

Read 282 Times